- by 티니

@soranaros

Frozen 2 "Show Yourself" by 소란


"Show Yourself"
Idina Menzel, Evan Rachel Wood
(from "Frozen 2" soundtrack)

Every inch of me is trembling
But not from the cold
Something is familiar
Like a dream I can reach but not quite hold
I can sense you there
Like a friend I've always known
I'm arriving
And it feels like I am home

온몸이 떨려와
하지만 추위 때문은 아니야
어쩐지 익숙한 느낌이 들어
손을 뻗을 순 있지만 잡을 수는 없는 꿈결처럼
네가 거기 있는 게 느껴져
마치 평생 알아왔던 친구처럼
내가 가고 있어
집으로 돌아온 듯한 감각이야

I have always been a fortress
Cold secrets deep inside
You have secrets, too
But you don't have to hide

나는 늘 견고한 요새처럼
차가운 비밀을 깊이 간직해왔지
너도 비밀이 있구나,
하지만 숨기지 않아도 돼

Show yourself
I'm dying to meet you
Show yourself
It's your turn
Are you the one I've been looking for
All of my life?
Show yourself
I'm ready to learn

네 모습을 드러내봐
만나고 싶어 죽겠어
널 드러내봐
네 차례야
내가 평생을 찾아 헤매던 게
바로 너였을까?
널 드러내봐
난 배울 준비가 됐어

Ah ah ah ah
Ah ah ah ah ah

I've never felt so certain
All my life I've been torn
But I'm here for a reason
Could it be the reason I was born?
I have always been so different
Normal rules did not apply
Is this the day?
Are you the way
I finally find out why?

이렇게까지 확신해보긴 처음이야
평생을 찢어져서* 살아왔지만
내가 여기 있는 덴 이유가 있을 거야
혹시 이게 내가 태어난 이유일까?
난 늘 남들과 너무 달랐어
일반적인 법칙과는 동떨어져 있었지
오늘인 걸까?
너로 인해 드디어
그 이유를 알아낼 수 있는 걸까?


Show yourself
I'm no longer trembling
Here I am
I've come so far
You are the answer I've waited for
All of my life
Oh, show yourself
Let me see who you are

네 모습을 보여줘
난 더이상 떨고 있지 않아
내가 여기 있어
여기까지 왔어
내가 평생을 기다려왔던 답은 바로 너야
널 드러내봐
네 모습을 보여줘

Come to me now
Open your door
Don't make me wait
One moment more
Oh, come to me now
Open your door
Don't make me wait
One moment more

내게 와줘
문을 열고**
한 순간도 더
날 기다리게 하지는 마
내게 와줘
문을 열고
한 순간도 더
날 기다리게 하지는 마

Where the north wind meets the sea
Ah ah ah ah
There's a river
Ah ah ah ah
Full of memory
Come, my darling, homeward bound
I am found

북풍이 바다를 만나는 곳에
아아 아아
그곳에 강이 있나니
아아 아아
기억을 담고
오너라, 내 아가, 집으로***
나를 찾아냈어!****

Show yourself
Step into your power
Grow yourself
Into something new
You are the one you've been waiting for
All of my life
(All of your life)
Oh, show yourself
You
Ah ah ah
Ah ah ah ah
Ah ah ah ah
Ah ah ah ah
Ah ah ah ah
Ah ah ah ah

널 드러내
네 힘 위로 발을 내디뎌*****
자라나
새로운 모습으로
내 평생 널 기다려왔던 건 바로 너야******
(네 평생)
널 드러내

아아 아아-


----------------------

* torn: 개인적으로는 두 가지로 해석하고 있는데, 첫 번째는 엘사가 성장 과정에서 받았던 상처로 인해 갈기갈기 찢겨져 온전하지 못한 상태로 살아왔다는 뜻으로 해석, 두 번째로는 엘사 자신의 자아 (아토할란에서 찾게 되는와 찢어져서 살아왔다는 해석이 가능합니다. 일반적으로는 첫번째 의미를 더 많이 생각하겠지만 맥락을 고려하면 두번째 해석도 꽤 그럴듯한데, 디즈니가 워낙 말장난을 좋아하니 아마 둘 다일 것 같습니다. 물론 다음 소절의 born 이랑 라임을 맞추려는 시도이기도 하고요.

** Open your door: 1편의 "사랑은 열린 문" 참고. 전작에서 "열린 문"이 굉장히 중요한 요소였고, 2편 초반에서도 안나가 열린 문을 행복감, 만족감, 사랑 등과 연관짓는 것을 생각하면 이 한 마디는 어마어마한데, 엘사는 늘 닫혀있던 문에 등을 기대고 있던 입장이었고 1편 마지막에 자의로 문을 열긴 하지만 엘사가 누군가에게 "네 문을 열어줘"라고 요구하는 상황은 처음이거든요. 이후에도 나오지만 그 문 안에 있는 것이 그녀의 또다른 자아인 것을 생각하면 엘사가 드디어 스스로를 사랑할 수 있게 됨을 암시하는 부분이라 생각됩니다. 너무 좋아요.

*** Come, my darling, homeward bound: 위쪽 코러스가 노덜드라인들, 혹은 자연의 목소리인데 비해 이 부분은 확연하게 한 명의 화자가 엘사를 부르고 있습니다. 바로 연상되는 것은 이두나(엘사의 엄마)인데, 이두나의 기억을 품은 아토할란, 그러니까 기억의 강 그 자체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작품 내에서 아토할란이 별개의 인격으로 등장하지는 않지만 사실 자연이 별달리 목소리를 가지고 있진 않지요. 개인적으론 아토할란이 품고 있던 기억들을 이두나의 목소리로 풀어낸 거라 생각해요. 사실 생명의 근원인 물, 특히 강을 어머니에 비유하는 건 수천년 묵은 클리셰이기도 하니 아토할란은 어떤 의미로든 자연의, 마법의, 만물의, 그리고 엘사의 어머니가 되겠네요.

**** I am found: 직역하자면 "나는 찾아졌어" 정도인데, 엘사가 아토할란에서 찾은 것은 자기 자신이죠. 아렌델의 엘사와 아토할란의 엘사가 서로를 찾아내고 "너 드니어 나를 찾았구나!" 하며 감격하는 느낌입니다.

***** Step into your power: "네 힘 속으로 걸어들어가" 같은 번역도 가능한데, 이 장면 전후에서 4원소 가운데로 발을 내딛었던 걸로 기억해서 "네 힘 위로 발을 내디뎌" 정도가 적당할 것 같더라고요. 풀어 말하자면 "이제는 네 힘을 인정하고 그 위로 군림하라" 같은 느낌입니다. 아렌델에서는 자신의 힘이 점점 강해지는 것을 느껴왔지만 주변을 의식하며 억눌러왔다면 (어느 정도는 외면해오고 있었다는 말이 더 적절할 듯) 여기에 와서는 모든 퍼즐이 맞춰지며 드디어 자신의 힘과 역할을 온전히 자신의 것으로 받아들이게 된 거죠. 암튼 너무 좋음.

****** 마지막 문단(?) 은 여전히 "너"를 대상으로 이야기하고 있지만 I am found 이후의 "너" 는 엘사가 스스로를 지칭하는 말입니다. 스스로를 드러내도 좋다, 힘을 온전히 받아들여도 좋다, 성장해도 좋다, 내 평생 너를 기다려왔다, 라고 말하는 것, (you 와 me를 마구 혼용하고 있는 것) 다 엘사가 스스로에게 하고 있는 말입니다. 너무 너무 좋아...

Frozen 2 "Into the Unknown" by 소란


"Into The Unknown"
Idina Menzel (feat. AURORA)
(from "Frozen 2" soundtrack)

Ah ah oh oh oh
Ah ah oh oh oh oh oh oh

I can hear you but I won't
Some look for trouble while others don't
There's a thousand reasons I should go about my day
And ignore your whispers which I wish would go away, oh oh oh

네 소리가 들려, 하지만 듣지 않을 거야
스스로 문제 속으로 뛰어드는 사람들이 있는 반면 그러지 않는 사람들도 있지
사라져 버렸으면 하는 네 속삭임 무시하고
평소처럼 일상을 계속해나갈 이유를 수천 개는 댈 수 있어

Ah ah oh oh
Oh oh
Ah ah oh oh

You're not a voice
You're just a ringing in my ear
And if I heard you, which I don't
I'm spoken for I fear

넌 목소리조차 아니야
그냥 이명일 뿐이지
만약 네 목소리가 들린다 해도 (안 들리지만!)
내 입장은 단호해. 난 두려워.

Everyone I've ever loved is here within these walls
I'm sorry, secret siren, but I'm blocking out your calls
I've had my adventure, I don't need something new
I'm afraid of what I'm risking if I follow you

내가 사랑해온 모든 사람들이 이 성벽 안에 있는걸
미안하지만 비밀의 세이렌, 네 부름은 무시할거야
난 모험이라면 이미 충분히 했고, 새로운 건 아무것도 필요없어
지금 널 따라간다면 잃게 될 것들이 나는 두려운걸

Into the unknown
Into the unknown
Into the unknown

미지 속으로


Ah ah oh oh
Ah ah oh oh oh oh

What do you want? 'Cause you've been keeping me awake
Are you here to distract me so I make a big mistake?
Or are you someone out there who's a little bit like me?
Who knows deep down I'm not where I'm meant to be?

원하는 게 뭐야? 계속 날 잠들지 못하게 하면서까지
내가 큰 실수를 해버릴 때까지 날 혼란시킬 셈이야?
아니면... 혹시 저 밖에, 나와 조금은 비슷한 존재니?
사실 여긴 내가 있을 곳이 아니란 걸 알고 있는 것처럼?

Every day's a little harder as I feel my power grow
Don't you know there's part of me that longs to go…

매일매일 조금씩 강해지는 내 힘을 느낄수록 힘이 들어
넌 알고 있지, 내 마음 한 구석에선 떠나기를 갈망하고 있다는 걸...

Into the unknown?
Into the unknown
Into the unknown

미지 속으로

Ah ah oh oh
Ah ah oh oh

Oh oh oh
Are you out there?
Do you know me?
Can you feel me?
Can you show me?

거기 있니?
나를 알아?
내가 느껴지니?
내게 보여줄 수 있어?

Ah ah oh oh
Ah ah oh oh
Ah ah oh oh
Ah a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Where are you going?
Don't leave me alone
How do I follow you
Into the unknown?

어디로 가는 거야?
날 혼자 두지 마
널 따라가려면 어떻게 해야 해?
미지 속으로!

Oh oh oh

Beauty and the Beast "Evermore" by 티니





I was the one who had it all
I was the master of my fate
I never needed anybody in my life
I learned the truth too late

I'll never shake away the pain
I close my eyes but she's still there
I let her steal into my melancholy heart
It's more than I can bear

Now I know she'll never leave me
Even as she runs away
She will still torment me, calm me, hurt me
Move me, come what may

Wasting in my lonely tower
Waiting by an open door
I'll fool myself she'll walk right in
And be with me for evermore

I rage against the trials of love
I curse the fading of the light
Though she's already flown so far beyond my reach
She's never out of sight

Now I know she'll never leave me
Even as she fades from view
She will still inspire me, be a part of
Everything I do

Wasting in my lonely tower
Waiting by an open door
I'll fool myself she'll walk right in
And as the long, long nights begin
I'll think of all that might have been
Waiting here for evermore!

+

나는 모든 걸 가진 자였지
내가 내 운명의 주인이었어
내 인생에는 아무도 필요없었지
진실을 깨달은 건 너무 늦은 후였어

이 고통은 평생 떨쳐버릴 수 없을 거야
눈을 감아도 그녀가 보여
나는 그녀가 내 구슬픈 심장을 훔쳐가도록 내버려두었고
지금은 버틸 수 없을 만큼 힘들어

난 알, 그녀는 항상 내 곁에 있으리라는 걸
그녀는 내게서 멀리 달려가면서도
나를 고통스럽게 하고, 달래주고, 상처주고
그러면서도 나를 감동시키지

내 쓸쓸한 탑에 멍하니
열린 문가에서 기다리네
그녀가 걸어 들어올 거라 스스로를 속이지
그리곤 나와 영원히 함께해줄 거라고

나 사랑의 시련에 분노하지
희미해져가는 불빛을 저주해
그녀는 이미 너무나 멀리 날아가 버렸지만
내 눈엔 항상 그녀가 보일 테지

난 알아, 그녀는 항상 내 곁에 있으리라는 걸
시야에서는 멀어져가도
그녀는 계속 내게 혼을 불어넣고,
내가 하는 모든 것의 일부일 테니

내 쓸쓸한 탑에 멍하니
열린 문가에서 기다리네
그녀가 걸어 들어올 거라 스스로를 속이지
그렇게 긴긴 밤들이 시작되고
나는 "함께였다면" 에 대해 생각하겠지
바로 이곳에서 영원히 기다리며!



------------------

개인적으로 미녀와 야수(2017) 에서 가장 좋아하는 부분입니다.
이미 떠나간(가고 있는) 벨의 뒷모습을 바라보며 관통고록을 파고 있는 야수... 너무나 찌통이라 리터럴리 눈물흘리며 봤는데 자막이 너무나 마음에 안들어서 내가 다시 번역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음 네.

생각보다 번역하기 애매한 부분들이 있었고... 뭐 상업적으로 쓸것도 아니고 내가 하고싶어서 한 거니까 의역을 더 중요시했읍니다.
번역 관련해서 난감했던 부분들은 안물안궁이겠지만 좀 따로 정리해봄
  • run away 라는 부분을 도망친다가 아니라 내게서 멀어진다는 어감으로 표현하고 싶었던 건 실제로 벨이 말을 타고 달려가는걸 바라보면서 불렀던 구간이라서 그렇고요... 딱히 도망치는것도 아니었구... 네... 그렇다.
  • "절대 날 떠나지 않으리라는 것을" -> "항상 내 곁에 있으리라는 걸" 로 바꿨는데 그냥 한국말로 했을때 좀더 찌통한 느낌이 잘 오는 어감으로 바꾼것임. 어쨌든 얘가(물리적으로) 내 곁에 있지 않더라도 내 마음속엔 항상 있다 뭐 이런말을 하고싶었던 거니까...
  • 마지막에 "I'll think of all that might have been" 부분에서 막혔었는데 결국 해결못하고 이상한 일본어 번역문같은 형태가 되어버렸네요... 이때의 의미가 "함께였다면 어땠을까"도 아니고 "함께였다면 어떻게 되었을까"도 아닌 데다... "지금 함께였다면 어땠을까"가 아니라 "함께 있을 때 어떨 수 있었을텐데 (내가 좀더 잘할걸)" 같은... 암튼 좀 중의적으로 여러 의미로 받아들일 수 있는 문장이라 그냥 저정도로 하고 손뗌.

이하 영화 감상

유비와 제갈량의 듀엣 (레전드히어로 삼국전 뮤지컬 中) by 티니

유비:
약속해 나 더이상은
약한 모습 보이지 않을래
친구를 가족을 위해서라면
나 힘낼수있어 이겨낼거야

약속해 나 더이상은
아무도 잃고싶지 않은걸
도와줘 내가 할수 없는 거라도
꼭 해낼테니까 날 믿어줘

서서:
난 사라지고 있어
돌아가고 싶었지만
그래도 후회하진 않아
너무나 행복했으니까
그래서 내 마음은 말야
그 약속을 위해 유비님을 도와줘

제갈량:
훈련 시작하죠, 지금 당장

유비:
제갈량은 왜 나를 돕는거야?

제갈량:
약속했습니다, 서서와.
드림배틀이 끝나면 다시 만나기로.

유비:
약속?

(듀엣)
돌아올게 말하고서 어디로 간걸까
이렇게 나는 너를 기다려
가족을 더 이상은 아무도 잃고싶지 않아
너를 위해 내가 뭘 할수 있을까

약속해(기억해)
저 하늘 위 작은 동산에서
내 친구와 했던 약속을

약속해
다시 너를 볼수 있도록

날 믿어
다시 만날 약속을

약속해
저 하늘 위 작은 동산에서
내 친구와 했던 약속을

약속해
다시 너를 볼수 있도록
날 믿어 (기억해)
다시 만날 그날을
기억해 다시 만날 그 날을

1 2